본문 바로가기


정보광장 CHUNG CHEONG UNIV.

취업정보

HOME 정보광장 취업정보
국방의무부사관학부-취업정보(취업) 상세보기 - , 제목, 내용, 파일, 작성자 정보 제공
4년제 졸업자보다 전문대 졸업자, 인문계 졸업자보다 이공계 졸업자의 취업 가능성 높음
작성자 : 김승환 작성일 : 2015.07.07 조회 : 931
“대졸 남성이 대졸 여성보다, 수도권 대졸자가 비수도권 대졸자보다 취업 가능성이 높다”는 통념은 이제 옛말이 돼 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에 “전문대 졸업자가 4년제 졸업자보다 취업이 잘 된다”는 사실은 여전히 유효했다.

한국고용정보원은 이 같은 결과가 나온 <대졸 청년층 취업 영향 요인의 변동과 의미>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연구에서 대졸자 취업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들이 시간에 따라 어떻게 달라졌는지 알아보기 위해 2005년 2004년 8월과 2005년 2월에 전문대와 4년제 대학을 졸업한 2만4,378명과 2011년 8월과 2012년 2월에 전문대와 4년제 대학을 졸업한 1만6,803명을 비교?분석했다.

연구에 따르면 2005년 대졸자에서는 남성의 취업 가능성이 여성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았지만, 2012년 대졸자에서는 성별에 따른 취업 가능성에 차이가 없었다. 여성 대졸자의 취업을 막고 있던 장벽이 점점 허물어지고 있다는 의미로, △여성 차별예방 고용정책 효과 △결혼보다 취업 선호여성 대졸자의 적극적인 구직 노력 등의 영향으로 추정된다.

대학 소재지별 비교?분석에서는 2005년엔 수도권 대학 졸업자가 비수도권 대졸자보다 취업에 유리한 것으로 나왔는데, 7년이 지난 2012년에는 취업할 때 ‘수도권 대학이냐 비수도권 대학이냐’가 별다른 영향력을 발휘하지 못했다.

학벌보다는 능력을 중시하는 채용 문화가 확산되면서 기업들이 인재를 뽑을 때 예전과 달리 ‘입사 지원자가 수도권에 있는 대학을 다녔느냐’를 예전보다 덜 고려하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학교유형과 전공 계열별 취업 가능성을 살펴봤더니, 4년제 졸업자보다 전문대 졸업자, 인문계 졸업자보다 사회?공학?의약계 졸업자의 취업 가능성이 2005년에 이어 2012년에도 계속 높게 나왔다.

특히 2005년에는 인문계와 예체능계 졸업자의 취업 가능성이 별 차이가 없었지만, 2012년에는 인문계의 취업 가능성이 예체능보다 더 낮았다. 인문계가 다른 계열에 비해 더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부모와 한 집에서 사는 대졸자는 그렇지 않은 대졸자에 비해 취업 가능성이 높았고, 반면에 교육 수준이 높은 부모를 둔 대졸자일수록 취업 가능성이 더 낮게 나왔다. 고학력 부모 밑에서 대학을 다닌 자녀의 경, 부모 경제력을 바탕으로 졸업 후에도 괜찮은 직장에 들어가려고 더 오래 취업 준비를 하기 때문인 것으로 추측된다.

파일